미 IRS 한국계좌 본격 조사 ..2009년 치부터 이 잡듯 뒤진다.

등록자

엉클샘

조회
1,571

미 IRS, 한국계좌 본격 메스... 2009년 치부터 이 잡듯 뒤진다.  

- 뉴욕거주 남 모씨 한국 2개 계좌 미신고혐의로 피소

- 한국계좌총액 1만달러넘으면 재무부에 신고해야

- 고의성 인정되면 1개 계좌당 10만달러이상 벌금

- 해외계좌잔고 7만5천달러 초과 반드시 세금 보고해야

 

 

 

 

'IRS, 한인 한국계좌 손바닥 들여다보듯...'



미국이 재미한인들의 한국계좌 미신고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에 나서 제재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방재무부는 뉴욕한인동포 남모씨가 지난 2009년과 2010년 한국 내 계좌를 신고하지 않은 사실을 적발하고 2016년 말 벌금을 부과했지만 이를 납부하지 않자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지난 2016년 9월말 한국국회가 한미금융정보 자동교환협정을 비준하면서 미국정부가 재미동포 한국계좌현황을 손바닥 보듯이 들여다 볼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 협정은 2016년 말 발효될 때 2014년 치부터 금융정보를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최소 2009년 치까지 교환한 것으로 드러나, 재미한인들이 다수 젹발돼 이미 벌금통보를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 또 앞으로 한국계좌를 신고하지 않을 경우 벌금폭탄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여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안치용 (시크릿 오브 코리아 편집인)

 

연방검찰이 연방재무부를 대신해 지난달 30일 뉴욕쥬 서폭카운티 딕스힐에 거주하는 남모씨에 대해 해외금융계좌 신고의무를 위반한 사실이 적발됐으므로 벌금을 납부하라는 소송을 제기 했다. 소송장에 따르면 남씨는 한국태생 한국국적자로서 1983년 조지타운대학을 졸업한 뒤 한국으로 돌아가 2002년까지 한국의 투자은행에서 일했고, 2003년부터 2005년까지 뉴욕소재 금융기관 '미첼라'에서 최고 재무책임자 (CFO)로 일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남씨는 2009년과 2019년 뉴욕 서폭카운티 딕스힐에 거주하면서 한국을 자주 왕래했던 것으로 확인됐고 한국의 2개 금융기관에 계좌를 개설하고 거금을 예치했지만 이를 연방재무부에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2009년 - 2010년 한국 내 2개 은행 계좌 미신고


​남씨는 2009년 삼성증권에 41만여달러, 신한은행에 4만 8천여달러등 2개 금융기관 잔고가 46만 5천달러에 달했지만 2010년 6월 30일까지 이를 재무부에 신고하지 않았다. 또 2010년에도 삼성증권에 108만여 달러, 신한은행에 43만여달러 등 2개 금융기관 잔고가 121만5천달러에 달했지만 2011년 6월 30일까지 이를 신고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연방재무부는 2009년 삼성증권 미신고에 대해 벌금 1만달러, 신한은행 미신고에 대해 벌금 4813달러, 2010년 삼성증권 미신고에 대해 벌금 만달러, 신한은행 미신고에 대해 벌금 1만달러 등 3만4813달러를 2016년 12월 20일자로 부과했다. 10만달러이상의 미신고에 대해서는 각각 벌금 1만달러, 10만달러이하의 미신고에 대해서는 잔액의 10%를 벌금으로 부과한 것이다.

 

고의성이 인정되면 10만달러의 벌금이 부과되지만 그나마 남씨는 고의성이 없다고 인정돼 한 건당 1만달러의 벌금이 부과된 것이다. 그러나 남씨는 4천달러의 벌금만 납부하고 나머지 벌금을 납부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연방재무부는 연방검찰에 벌금을 집행해 달라고 요청했고, 지난 1월 21일 현재 벌금과 연체료 등 3만2253달러와 완납일까지의 이자를 납부하라고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연방검찰은 소송제기기한이 벌금 부과이후 2년 이내이므로 최대한 남씨의 자진납부를 기다리다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본보확인 결과 남씨는 서폭카운티 딕스힐에 카운티 평가가격 118만달러 상당의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벌금을 납부하지 않으며 주택압류 등 골치 아픈 일들이 계속 발생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6년 전까지 해외금융계좌 미신고 처벌


​그렇다면 도대체 연방재무부는 어떻게 남씨의 한국계좌내역을 귀신처럼 파악할 수 있었을까? 이는 한미양국이 2015년 6월 10월이 금융정보자동교환협정을 체결했고 15개월 뒤인 2016년 9월 한국국회가 이를 비준함으로써 한미양국이 본격적으로 상대국 국민들의 금융정보를 교환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준당시 한미양측이 2014년 치부터 금융정보를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남씨는 2009년치 계좌까지 적발된 것을 감안하면, 금융정보를 최소 2009년 치까지 소급해서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최소 6년 전까지 해외금융계좌 미신고를 처벌할 수 있다는 미국 법 때문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지난 2009년치, 즉 2010년에 한국 내 금융계좌를 연방정부에 신고하지 않은 재미동포는 연방 정부벌금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해외금융계좌신고의무는 1970년 제정된 은행비 밀법에 근거한 것으로, 미국납세자가 전년도 1년 어느 시점이든 보유하고 있는 모든 해외금융계좌의 잔고의 합계액이 1만달러를 초과하면 이듬해 4월 15일까지 연방재무부에 신고해야 한다. 2017년까지의 신고때는 6월 30일이 마감일자였으나 올해 신고 때부터 4월 15일로 변경됐다. 해외 1개 금융기관 잔고가 1만달러이하더라도, 다른 해외계좌를 합쳐 1만달러가 넘으면 무조건 신고해야 한다.

 

 

 

수익 관계없이 개인소득세보고 때 신고해야


​특히 해외금융계좌는 국세청에 신고하는 것이 아니라 연방재무부의 금융범죄척결네트워크[FINCEN]에 신고해야 한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해외금융계좌신고의무는 세금 징수목적이 아니라 자금세탁방지목적으로 도입된 제도이기 때문이다.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가 아니라도, 세법상 거주자, 즉 1년에 183일 이상을 미국에 거주하는 경우, 미국납세자로 간주, 해외금융계좌 신고의무가 부여된다. 신고대상은 해외의 은행, 증권, 보혐, 연금계좌 등 사실상 모든 형태의 금유계좌가 해당된다.

 

해외금융계좌신고의무는 벌금제척기간이 6년이다. 즉 6년 전까지 소급해서 추징할 수 있는 것이다. 단순한 부주의나 태만으로 신고를 하지 않았다면 벌금이 5백달러지만, 고의성이 없는 경우에도 계좌당 최고 1만달러, 고의성이 있는 경우 벌금이 최고 10만달러 또는 미신고 금액의 50%중 큰 금액을 부과한다. 남씨의 경우 계좌당 만달러가 부과됐으므로 재무부가 고의성이 없는 경우로 판단한 것이다.

 

해외금융계좌신고의무가 재무부에 보고되고 세금징수목적이 아니라고 해서 세금이 면제되는 것은 아니다. 해외금융계좌 잔액이 연중 7만5천달러를 한번이라도 넘었거나, 마지막 날 잔액이 5만달러를 넘으면 해외금융자산신고법[FACTA]에 의거, 수익이 있든 없든 개인소득세보고 때 국세청에 이를 신고해야 하며 이때 금융소득이 발생한다면 세금을 내야 한다.

 

 

 

죄질 나쁘면 형사사건의 피고 될 수도


​그동안 민,형사소송 등에서 해외금융계좌가 밝혀져서 신고의무위반으로 벌금이 부과되는 경우는 있었지만, 남씨처럼 한미간 금융정보교환에 의해 해외금융계좌가 밝혀지고 벌금을 내지 않아 소송까지 제기된 경우는 사실상 처음이다. 이는 미국정부가 재미한인들의 한국내 계좌를 철저하게 조사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미국 거주 한인들은 한국을 자주 왕래하는 경우 한번 가져간 돈을 다시 가지고 나오기 번거로워 한국 은행에 예금하고 다음 방문 때 찾아 쓴는 경우가 적지 않고 재산을 상속받았을 경우에도 한국은행에 예치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이제 이 같은 경우에도 신고를 하지 않으면 벌금을 물기 쉽상이다. 대부분 민사로 끝나지만 죄질이 나쁘면 형사사건의 피고가 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사 링크: http://sundayjournalusa.com/2018/12/06/%EB%AF%B8-irs-%ED%95%9C%EA%B5%AD%EA%B3%84%EC%A2%8C-%EB%B3%B8%EA%B2%A9-%EB%A9%94%EC%8A%A42009%EB%85%84-%EC%B9%98%EB%B6%80%ED%84%B0-%EC%9D%B4-%EC%9E%A1%EB%93%AF-%EB%92%A4%EC%A7%84%EB%8B%A4/

 

공유하기
엉클샘
Turbo Tax vs. 엉클샘  어렵고 복잡한 미국세무보고. 미국 세무·회계 업무에 대해 확실하고 신속한 해법을 제시하고 있는 곳. 바로 엉클샘(Uncle Sam)입니다.​엉클샘은 온라인을 통해 FATCA, FBAR 등...
조회 219회    
엉클샘
한국에서도 해외 부동산에 투자하시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엉클샘 고객분들 중에 미국에 임대용 부동산을 구입하시고 이에 대해 세금문제를 논의하러 방문하시는 분들이 꽤 계...
조회 260회    
엉클샘
 `이민가려면 세금내라` 국외전출세 밖에 서있기만 해도 목이 칼칼한 요즘. 미세먼지 때문인지 미국이민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 하지만 이민을 준비하는 분들이...
조회 238회    
엉클샘
“FBAR 등 미국세금신고 의무 놓치면 벌금폭탄 위험”미국 국세청(IRS)이 재미한인들의 미신고 한국 계좌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와 제재를 가하고 있다.22일 미국 연방재무부에 따르면 뉴욕에 거주하...
조회 270회    
엉클샘
Net Investment Income Tax란 무엇인가요?이번에는 우리말로 순투자소득세라고 불리는 Net Investment Income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Net Investment Income Tax는 일명 Medicare contribution Tax라고 불립니다.이 ...
조회 192회    
엉클샘
GILTI 소득은 얼마나 과세될까? 2018년 과세년도부터 효력이 발생한 GILTI (Global Intangible Low-Taxed Income) tax는 외국 기업이 벌어들인 당해의 소득이 주주에게 배당이 되지 않았을지라도 주주과세를 이...
조회 305회    
엉클샘
 엉클샘 기술 및 디자인 특허 출원 완료 브랜드의 가치 입증 받았다.㈜ 에이티솔루션에서 출시된 온라인 세무신고 솔루션 엉클샘이 기술 및 디자인 관련 특허를 출원하였다고 오는 1일 밝...
조회 1194회    
엉클샘
일, OECD 금융정보협정 활용…해외은닉재산 조사 착수 CRS 통해 50개국 일본인 명의 계좌정보 40만건 입수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일본 정부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협약인 다...
조회 1539회